[POP] Therion - La Maritza (Les Fleurs Du Mal 2012)

『DJ』 하이드 2018.04.13 15:27 15 4

원곡 : LA MARITZA - SYLVIE VARTAN (1968)

편곡 : 마리짜 강변의 추억 - 이 미배 (1984)

편곡 : Therion - La Maritza (2012)

 

 

가사 : 

La Maritza

마리자 강

 

 

La Maritza c'est ma rivière

마리자 강, 그것은 나의 강이다.

 

Comme la Seine est la tienne

센느 강이 너의 것인 것처럼.

 

Mais il n'y a que mon père maintenant qui s'en souvienne quelquefois

그러나 지금도 가끔 그 강에 대해 기억하는 것은 내 아버지뿐이다.

 

 

De mes dix premières années

내 처음 10년에 대해서는

 

Il ne me reste plus rien

내게 아무 것도 남아 있지 않다.

 

Pas la plus pauvre poupée

가장 초라한 인형도 없고

 

Plus rien qu'un petit refrain

작은 후렴 말고는 더 이상 아무 것도

 

D'autrefois

예전의.

 

La la la la...

라 라 라 라...

 

 

Tous les oiseaux de ma rivière nous chantaient la liberté

내 강의 모든 새들이 우리에게 자유를 노래했다.

 

Moi je ne comprenais guère

나 자신은 거의 이해하지 못했다.

 

Mais mon père, lui, savait ecouter

그러나 내 아버지, 그는 들을 줄 알았다.

 

 

Quand l'horizon s'est fait trop noir

지평선이 너무 어두워졌을 때

 

Tous les oiseaux sont partis sur les chemins de l'espoir

모든 새들이 희망의 길들로 떠났다.

 

Et nous on les a suivis,

그리고 우리는 그들을 따라갔다.

 

A Paris

파리에.

 

 

De mes dix premières années Il ne reste plus rien... rien

내 첫 10년 간에 대해서 말하면, 아무 것도 남아 있지 않다... 아무 것도.

 

 

Et pourtant les yeux fermés

그렇지만 눈을 감으면

(* et pourtant : 그렇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 fermer : 닫다, 닫히다)

 

Moi j'entends mon père chanter

나는 내 아버지가 노래 부르는 것이 들린다.

 

Ce refrain

그 후렴을.

 

La la la la...